피카소의 그림보다 아름다웠던 류현진의 투구 6.2이닝 무실점 시즌 첫승달성

HOT스포츠뉴스
토토핫픽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및 토토사이트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피카소의 그림보다 아름다웠던 류현진의 투구 6.2이닝 무실점 시즌 첫승달성

최고관리인 0 7256
피카소의 그림보다 아름다웠던 류현진의 투구 6.2이닝 무실점 시즌 첫승달성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삼수 끝에 시즌 첫 승과 빅리그 통산 60승 고지를 밟았습니다.


나무랄 데 없는 깔끔한 투구였다. 류현진은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2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이날 승리로 시즌 1승(1패)을 기록한 류현진은 시즌 평균 자책점을 2.92에서 1.89로 끌어내렸습니다. 


또한 지난 시즌까지 59승35패를 기록한 류현진은 1승을 추가하며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은퇴)에 이어 두 번째로 MLB 60승 고지를 밟았습니다. 


2013년 MLB 무대를 처음 밟은 뒤 8년 만입니다.


류현진은 앞선 두 경기에서도 호투했지만 단 3점의 득점 지원밖에 못해진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며 승리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를 반성하듯 이날 토론토 타자들이 류현진을 화끈하게 도왔습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DJ 러메이휴에게 빗맞은 느린 3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내야 안타가 됐다. 기분 나쁜 안타로 시작해 흔들릴 수 있었지만 류현진은 후속 타자 장칼로 스탠턴을 4-6-3 병살타로 잡으며 침착함을 유지했습니다. 


이어 강타자 에런 저지를 루킹 삼진으로 잡으며 이닝을 마쳤습니다.


2회는 거침 없었다. 게리 산체스, 에런 힉스, 루그네드 오도어 등 양키스 중심타선을 탈삼진 3개로 잡아냈습니다. 


11개의 공을 던져 6개의 헛스윙을 이끌어 낼 만큼 타자들은 맥을 못췄다. 산체스는 직구, 힉스는 체인지업, 오도어는 컷패스트볼을 결정구로 활용했습니다.


류현진이 역투하자 토론토 타선도 힘을 냈다. 토론토는 2회말 상대 선발 제임스 타이온을 상대로 2사 만루에서 조시 팔라시오스가 중전 2타점 적시타로 2-0으로 앞서갔습니다. 


리드를 잡은 류현진은 3회와 4회 모두 삼자범퇴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토론토 타선은3회말 랜덜 그리칙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뽑았고, 4회말 마커스 시미언의 솔로 홈런과 블라디미르 게리로 주니어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면서 5-0으로 도망갔습니다.


5회부터는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습니다. 5회 1사까지 11타자 연속 범타처리하던 류현진은 힉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오도어를 4-6-3 병살타로 유도하며 이닝을 마쳤습니다. 


토론토 라우디 텔레스가 우월 솔로 홈런을 기록하면서 6-0으로 달아난 6회엔 2사 후 브루스에게 우중간 2루타, 러메이유에게 볼넷을 내줬는데 스탠턴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해 직접 아웃카운트를 잡았습니다.


7회는 조금 지친 듯 아쉬운 장면이 있었습니다. 류현진은 1사 뒤 선두 타자 저지를 내야 땅볼로 잡은 뒤 산체스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하며 위기가 시작됐습니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힉스에게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허용했고, 이어진 1사 2, 3루 위기에서 오도어를 2루수 내야 땅볼로 잡았습니다. 이 때 3루주자가 홈을 밟아 첫 실점했습니다. 내야수 실책으로 인한 주자였기 때문에 자책점으로 기록되진 않았습니다.


95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6-1 상황에서 불펜 투수 데이비드 펠프스에게 공을 넘기고 임무를마쳤습니다. 류현진은 직구 26개, 컷 패스트볼 33개, 체인지업 22개, 커브 14개의 공을 던졌습니다. 


직구 최고 구속은 92.4마일(시속 149㎞)이었습니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내려간 뒤 불펜 투수들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역전을 내주진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