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무대 밟은 김하성, 패기 넘치는 '풀스윙' 데뷔전 결과는 삼진

HOT스포츠뉴스
토토핫픽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및 토토사이트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꿈의 무대 밟은 김하성, 패기 넘치는 '풀스윙' 데뷔전 결과는 삼진

최고관리인 0 5792
샌디에이고 김하성 삼진아웃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개막 26인 로스터에 안착한 김하성이 개막전에서 빅리그에 데뷔했습니다. 결과는 삼진이었지만 2스트라이크에도 힘껏 방망이를 돌리는 적극성을 보였습니다.


김하성은 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7회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습니다. 


장내 아나운서가 대타 김하성의 이름을 외치자 "가자" 하는 한국 팬들의 응원소리가 펫코파크에 울렸습니다.


결과는 헛스윙 삼진. 김하성은 초구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뒤 2구 변화구에 헛스윙했다. 3구와 4구는 잘 골라냈지만,


볼카운트 2-2에서 들어온 5구에 다시 한 번 헛스윙하면서 삼진으로 데뷔 첫 타석을 마쳤습니다. 


샌디에이고는 역전 재역전 끝에 8-7로 이겼습니다.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3루타, 주릭슨 프로파의 희생플라이가 결승점으로 이어졌습니다.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포스팅을 신청한 뒤 여러 구단의 구애를 받았습니다. 더 기회의 폭이 넓은 팀도 있었지만 젊고 역동적인 샌디에이고에서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섰습니다.


시범경기에서는 장타 없이 타율 0.167에 그쳤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개막이 다가올 수록 차츰 타석에서 안정감을 찾았습니다. 타격감을 끌어올리는 동시에 유격수는 물론이고 2루수와 3루수, 좌익수까지 폭넓게 뛰며 유틸리티 가능성을 증명했습니다.


김하성은 내년 시즌까지 마이너리그 거부권이 없다. 올 시즌 시작을 트리플A에서 할 수도 있다는 예상이 있었지만 결국 26인 로스터에 한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데뷔전에서는 헛스윙 삼진에 그쳤지만, 내셔널리그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는 만큼 김하성에게는 꾸준히 기회가 돌아갈 전망입니다.


선발 출전 기회도 열려있다. 애리조나는 3일 선발투수로 KBO리그 경험이 있는 메릴 켈리를 예고했습니다. 


켈리의 공에 익숙한 김하성이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을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습니다. 김하성은 KBO리그에서 켈리를 상대로 29타수 5안타를 기록했습니다.